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여론이 불리하면 거짓말의 또 거짓말!!! 협박까지 ㅋㅋ 웃긴세상이야
  • 신의반항아
  • 댓글 0
  • 조회 14
  • 2018-02-04 13:43:06
대변인과의 SNS 내용 공개.."사실 확인없이 움직이면 안 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헌법 제4조 개정논란과 관련 "민주당은 애초부터 헌법 제4조를 개정대상서 제외했고, 의총에서 현행 그대로 두는 것으로 이의 없이 통과시켰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일부 언론과 종합편성채널(종편)의 왜곡이 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1일 헌법개정과 관련한 의원총회 직후 헌법 제4조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대해 "보다 넓은 의미의 민주적 기본질서'로 수정키로 했다고 브리핑 했지만, 민주당은 4시간 후 "실수"라며 번복한 바 있다.

추 대표는 "(해당내용은) OK라고 토론 자료에 명기하고, 따로 촬영을 해뒀다"며 "대구 강연을 마치고 서울로 이동하는 열차에서 언론의 오보를 발견하고, 바로 대변인을 통해 의총 브리핑을 했던 제 대변인에게 시정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추 대표는 아울러 "개헌 약속을 회피하기 위해 색깔론을 유포하는 거대야당의 꼼수에 언론이 사실 확인없이 움직이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0 / 1000자